Aloha! 천주교 하와이 한인성당
호놀룰루 교구 마노아, 솔렉 공동체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웃음 마당  
       
 hawaii
하와이한인성당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작성자 푸른산
작성일 2010-06-24 (목) 14:58
분 류 웃음 마당
ㆍ조회: 517      
http://hi.djcatholic.or.kr/cafe/?hawaii.3594.25
“ 못말리는 컴맹 ”
199X년 2월 1일
드디어 컴퓨터를 샀다
방문을 잠그고 포장을 뜯어 어제 새로 산 컴퓨터 책상에 조심스레 올려놨다.
멀숙하게 생긴 것이 정말 맘에 든다.
오늘은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벅차오른다. (요리보고 조리보고)
내일은 한번 해봐야지... 가슴이 설레여서 잠이 안올것만 같다.

199X년 2월 2일
오늘은 애 많이 먹었다.
컴퓨터를 어떻게 켜는 건지 도무지 모르겠다.
컴퓨터 사용책자엔 전원을 켜라는데 컴퓨터에 전원이라는 글자는 없다
이리 보고 조리 보아도 없다. (혹 내가 못찾은걸까?)
아! 벌써 새벽 2시다.
이래서 MADE IN KOREA가 욕을 먹는것 같다.

199X년 2월 3일
아무래도 컴퓨터 앞에 단추처럼 가지런하게 있는 두개의 버튼이 신경쓰인다.
POWER..... 사전을 찾아보니 내가 알고 있는 뜻과 별 차이가 없다
힘, 능력, 에너지, 활력...
그렇다면 요놈은 전원이 절대 아니란 말인데...
아무래도 RESET이라 써있는 쪼그만 버튼이 맘에 걸린다.
내일은 꼭 켜보리라..
난 의지의 한국인이다.

199X년 2월 4일
수많은 걱정과 우려속에 조심스레 RESET 버튼을 살짝 눌렀다.
컴퓨터에 기별이 안가나? 다시한번.. (요번엔 좀 세게, 좀 길게 눌렀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이젠 나의 참을성에도 한계가 있음을 보여 주어야 할때인거 같다.
내일은 집앞의 컴퓨터 학원에 등록을 해야지...
기다려라 컴퓨터! 내일이면 넌 나에게 무릎을 꿇을 것이다.
푸하하하! 괜히 유쾌해진다.

199X년 2월 5일
학원에 갔다. 10분 지각이다.
근데 어찌된 일인가?
벌써 시작한 뒤였다.
내자리의 컴퓨터도 전원이란 놈이 들어와 있었다.
아차 싶었다.
오늘은 자판연습이였다.
신기하게도 내가 두드리는 대로 화면에 나온다.
신기하다.
하지만 오늘도 어떻게 켜는지는 못 배웠다.
집에 와서 잠을 청하려해도 저녁에 학원에서 보았던 신기한 자판화면이 머리에 떠올라 컴퓨터에 다가갔다
하는 수 없이 검은 화면만 물끄러미 보며 자판을 두드렸다.
재미있었다.

199X년 2월 6일
오늘은 학원에 일찌감치 가서 기다렸다.
근데 학원선생이 가르쳐주지도 않았는데 전부다 컴퓨터를 켜는게 아닌가?
대단한 수강생들이다 싶었다
맞다! 하긴 어제 처음에 가르쳐 주셨겠지...
나만 시커먼 화면이였다
학원선생님께서 전원을 켜라고 했다.
참 난감했다. 그래서 사실대로 말씀드렸다
어제 쪼끔 늦게 와서 전원 키는건 못배웠노라고..
웃는 학원선생과 수강생들의 얼굴이 귀여웠다

199X년 2월 7일
오늘은 일요일...
어제 친절하게 설명해주신 학원선생님의 말씀을 기억하며 전원을 켰다.
이상한 글씨의 나열과 함께 화면이 켜졌다.
솔직히 눈물이 글썽거릴 정도로 감동적이었다.
내가 대견해진 기분이다.
어머니께 말씀을 드렸다. 어머니께서도 대견하시단다.
근데 문제는 바로 전에 생겼다.
내 실수다... 켜는건 배웠는데 끄는건 ........ 답답하다.
POWER 버튼은 킬때 사용하는 거니깐....
또다시 RESET이란 놈이 자꾸만 거슬린다.
다시한번 큰맘 먹고 꾸욱하고 눌렀다.
초조해졌다.
성공! 성공이다. 꺼졌다.
어라 이상하다. 다시 켜졌다. 이상하다.
그래! 분명 끄는건 맞는데 공장에서 실수를 해서 불량이 나온건 아닐까?
어째든 서너번 시도하다 안돼서 포기하기로 했다
물론 애석하지만 컴퓨터는 켜논 상태로 당분간 놔둬야 겠다.

199X년 2월 8일
용기있는 자여 그대이름은 남자
학원선생님께 컴퓨터 끄는 걸 배웠다.
역시 친절히 가르쳐 주셨다.
이번엔 지난번처럼 웃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귀엽게만 보이진 않았다.
은근히 열받았다.
집에와 컴퓨터를 보니 상당히 뜨거워져 있었다.
이것도 열받았나 보다.

199X년 2월 9일
학교에 가서 선생님들과 애들에게 학원에서 배운 지식을 나누어 주었다.
물론 컴퓨터 끄는것과 켜는 것을 잊지않고 가르쳐 주었다.
모두 놀라는 눈치였다.
음.. 역시 아는게 힘이다 라는 학설은 맞는가 보다.
근데 이상하게 그후 나만 보면 선생님들과 학생들이 웃는다.
처음엔 존경의 미소인줄 알았는데... 아닌것 같다.
왕따 그래 이지메 비슷한 느낌이다.

199X년 2월 11일
학교 가기가 싫다.
일부러 늦잠을 자는데 어머니가 깨우셨다.
도대체 학교 가기 싫은 이유가 뭐냐구..
어머니한테는 말할 수 없다.
그래도 어머니에겐 자랑스런 아들인데...
하여튼 억지로 학교를 갔다.
종일 학교에서 시달림을 받았다.
내 컴퓨터 실력을 시기하는 사람이 많은가보다.
하여튼 사촌이 땅사면 배 아프다는 말이 딱 맞는 것 같다.
내일은 정말 안간다.

199X년 2월 12일
학원에서 내일은 최신식 수식계산 프로그램을 가르쳐 준단다.
아참! 웃긴다 미국녀석둘. 최신 프로그램이라며 만들었다는데..
우리 80년대 유행하던 자가용 이름을 붙이다니...
" EXCEL"
아마도 80년대에 이 프로그램을 만들다 우리나라 승용차를 보고 연상했으리라...
쯧쯧 지금은 그렌져가 유행인데...
그러고 보면 아무리 컴퓨터를 잘해도 유행감각이 뒤떨어지면 어쩔 수 없나보다.
학원에 나가봐야 배울게 없다. 이런 구닥다리나 배우고...

199X년 2월 13일
분명히 안간다고 했는데.. 어머니가 또 보채셨다.
참을 수 없어 사실대로 말씀드렸다.
모두들 날 싫어 한다고.. 그래서 가지 안겠노라고..
그러자 어머니는 한숨을 쉬시며 나즈막히 말씀하셨다
그래도 얘야. 학교에 가기 싫다고 학교 교장이 안가면 되냐?
할말이 없어서 가방을 챙겨서 학교에 갔다.
근데 정말 궁금한게 있다.
컴퓨터에 왜 쥐(남들은 MOUSE 라고 하지만)가 필요한지....
필요하다니깐 ... 어쩔 수 없이 오늘은 퇴근길에 쥐덫을 사가야겠다
(http://kodok9797.com.ne.kr/ 에서 퍼온 글)
이름아이콘 푸른산
2010-06-24 14:59
회원사진
옛날 유머인데 다시 봐도 웃음이 나서 올려봅니다.
찔리시는 분들이 몇몇 있을듯...ㅋㅋㅋ
마지막 일기에..."학교 교장"이라는 데서 저는 뒤집어졌습니다.
하와이성당 내 일기를 허락도 없이 공개하다니!
요즘에 새로나온 제네시스가 대세라는데...
배워둬야지~
6/24 17:18
푸른산 일기장 표지에 이름부분이 떨어져 나갔길래 누구 일긴가...했드니만...ㅋㅋ 6/26 00:47
   
이름아이콘 하늘빛
2010-06-26 22:21
《Re》푸른산 님 ,
"학교 교장님"께서  버그(Bug)가 나오면 뭘 또 준비하실까요^^.
푸른산 아마도 살충제를 사러가지 않으실까요... 6/29 01:06
푸른산 성당님께 여쭤보는 것이 더 빠를 듯... 6/29 01:07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07     신부님의 여름휴가 1+1 구름사랑 2010-08-18 576
  306     이런 기도 ..... 1+1 구름사랑 2010-08-16 575
  305     아까운 연주회 2+1 구름사랑 2010-08-14 591
  304     이제 당신의 아내를~~ 1+3 구름사랑 2010-08-05 570
  303     퀴즈 3+5 meteor 2010-08-03 548
  302     부부싸움 1+1 구름사랑 2010-08-02 536
  301     삶에 필요한 다섯가지 끈 2 meteor 2010-08-02 565
  300     세상사가...... 1+1 meteor 2010-07-29 514
  299     어느 아버지의 교육 2+2 구름사랑 2010-07-28 521
  298     날씨도 더운에 걍 한번 웃어보자고요~ 2+1 푸른산 2010-07-24 549
  297     [착시현상] 복도끝을 집중해서 보면 5초후에 여자가 보입니다. 2+1 푸른산 2010-07-23 600
  296     하느님도 어려운 일 1+1 푸른산 2010-07-07 529
  295     축구 중계의 편파성 1 푸른산 2010-07-03 537
  294     마이클 잭슨이 부르는 '땡벌' 1+1 푸른산 2010-06-29 524
  293     웃긴 실화 모음 1+2 푸른산 2010-06-26 605
  292     못말리는 컴맹 2+4 푸른산 2010-06-24 517
12345678910,,,28
Copyright ⓒ White Mem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