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oha! 천주교 하와이 한인성당
호놀룰루 교구 마노아, 솔렉 공동체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음악 감상실  
       
 hawaii
하와이한인성당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작성자 구름사랑
작성일 2011-07-24 (일) 21:55
분 류 음악 감상실
ㆍ조회: 2122      
http://hi.djcatholic.or.kr/cafe/?hawaii.5373.29
“ 주여, 나를 받으소서 :성 이냐시오 축일(7/31):로욜라 ”
      
   

 
 

            - 이냐시오 로욜라 성인의 봉헌기도-
                                   
                         주여, 나를 받으소서
 
                                             (제 3회 PBC창작 생활 성가제 대상곡)
                                                                      작곡:정 민경
                                                        노래:까리타스 수녀회 
                                                             
                                         주여 나를 받으소서.

                              나의 모든 자유와 나의 기억과 지성과 의지와,

                      저에게 있는 모든 것과 제가 소유한 모든 것을 받아주소서.

                            주님께서 이 모든 것을 저에게 주셨나이다.

                          주여, 이 모든 것을 주님께 도로 바치나이다.

               모든 것이 다 주님의 것이오니 온전히 주님의 뜻대로 주관하소서.

                                저에게는 주님의 사랑과 은총만을 허락하소서.
                                         저는 이것으로 만족하리이다.

                                   

                   Prayer of Self - Dedication to Jesus Christ


 

                                   (St. Ignatius of Loyola 1491-1556)


 

                               Lord Jesus Christ,
                               take all my freedom, my memory,
                               my understanding, and my will.
                               All that I have and cherish you have given me.

                               I surrender it all to be guided by your will.
                              Your grace and your love and wealth are enough for me. 
                              Give me these, Lord Jesus,
                               and I ask for nothing more.  Amen.


 

                                    


                           수도회 창설자 성 이냐시오( 예수회 창설)

 
 
어느 한 편이 일방적으로 기울어지지 않아야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고
이런 판단력은 일순간에 얻어진다기보다는 꾸준한 노력의 소산일 때가 많다.
기도생활에도 이러한 식별력이 필요하고, 성령을 따르도록 이끌어주는
올바른 식별력은 꾸준한 수련을 통해 얻어진다는 것이 ‘예수회’를 창설한
성 이냐시오(1491-1556)의 생각이다.
 
                              
 
이냐시오의 생애는 아씨시의 성 프란치스코와 닮은 점이 많다.
1491년 스페인 로욜라에서 탄생한 이냐시오는 프란치스코처럼 용감하고
영웅적인 기사가 될 것을 꿈꿨다.
그러나 프랑스와 격돌한 팜플로나 전쟁(1521년) 때 그는 심한 부상을 당했다.
로욜라로 환송된 이냐시오는 다리 부상을 치료하는 수개월 동안의 병상생활에서
 그리스도의 군사로 다시 태어날 결심을 하게 된다.
그의 회심에 가장 크게 영향을 미친 것은 성서와 ‘그리스도의 생애’, ‘성인들의 꽃’과 같은
몇 권의 성인전이었다.
 
                            
 
이냐시오는 자신이 탐닉했던 흥미진진한 기사 소설이 읽을 때는 재미있지만
마음의 참된 위로를 주지 못하는 반면, 별로 재미없게 여긴 성서나 성인전은 두고두고
깊은 위안을 준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리고 이 단순하지만 중대한 발견은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고독’과 ‘위안’을 분별하는
그의 영성의 중요한 토대가 된다.
 
회심한 뒤 그는 몬세라트와 만레사로 순례를 떠났다.
탁발과 고행, 극기와 기도로 일관된 금욕적인 생활을 했던 이곳에서 이냐시오는
삼위일체, 창조 신비 등 신앙의 신비를 직관할 수 있는 강렬한 영적 체험을 했고,
또한 저서 ‘영성수련’의 초안을 작성했다.
 
                            
 
만레사에서 1년간 머물렀던 이냐시오는 로마와 예루살렘을 순례한 뒤 1526년부터
34년까지 파리 대학에서 라틴어, 논리학, 자연과학, 철학, 신학 등을 배웠다.
 이 시절에 그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를 비롯, 6명의 동료를 알게 됐고
이들은 모두 1540년에 교황 바오로 3세에 의해 인준된 ‘예수회’의 첫 회원이 됐다.
 
예수회를 설립한 뒤 이냐시오는 ‘영성수련’을 계속 지도하는 한편 사회 사업과
자선 사업에도 힘썼다. 고아원을 관리하고 빈민 구제에도 앞장섰으며 그리스도교로
개종한 사람들을 위해 집을 따로 마련하는 등 거룩하고 헌신적인 삶을 살았다.
 
                      
 
1556년 이냐시오가 선종하던 해에 이미 1천명의 예수회원들은 ‘하느님의 더 큰 영광을 위하여(Ad Majorem Dei Gloriam)’라는 신조 아래 13개 관구에서 그의 정신을 이어가고 있었다.
그리고 회원들은 이냐시오의 정신을 따라 교황에 대한 특별 순명 서원을 발함으로써
교회로부터 ‘파견받은 자’의 신원 의식을 다졌다.
 
이냐시오는 영성수련의 목적을 “자기 자신을 이기고 자기 생활을 정돈하며 어떠한
무질서한 애착에 의해서도 좌우되지 않기 위함(영성수련 21)”이라고 서술하고 있다.
하느님이 자신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잘 알아듣고, 주님의 뜻을 거스르는 무질서한
애착을 끊기 위해 영성수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끊임없는 연습이 대가를 만들어내듯 영혼의 수련은 하느님의 뜻을 잘 식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낸다고 보았다.
 
                       
 
이냐시오는 언제나 “하느님께 영광이 될 것인가?”라는 질문을 먼저 던졌다.
또한 “무엇이든지 하느님께 향할 때 그것은 기도가 된다”고 말한 것처럼 그는
산책을 하거나 자연의 아름다움을 대하거나 유익한 대화를 나누거나 무엇을 하든지
모든 것에서 주님을 알아볼 수 있다고 생각했다.
따라서 그는 보고 듣고 느끼는 오관(五官)을 이용하는 기도 방법을 중요시했다.
 
일상 생활에 있어서도 올바르고 공정한 판단을 하려면 사심이 없고
마음이 자유로워야 한다. 기울어진 시각으로는 반듯한 것도 기울어져 보이고 사심이 섞인
판단은 진실을 왜곡할 수밖에 없다. 이처럼 영성 식별도 영혼이 모든 사물로부터 자유로운
상태일 때 바른 식별이 가능하다.
이냐시오는 이를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자유의지가 갖는 자유를 허용하고 주위의 모든 것에 대해서 무심해져야 한다.
모든 일에 있어서 우리는 창조된 목적에로 우리를 인도하는 것만 오로지 갈망하고
선택해야 한다.(영성수련 23)  또한 “그리스도를 위해서 무엇을 해왔고,
무엇을 하고 있으며, 무엇을 할 것인가(영성수련 53)"라는 질문대로 그에게
예수 그리스도는 크고 작은 모든 일을 식별, 선택하는 좌표가 됐다.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97     오! 나의 태양 구름사랑 2011-06-05 2607
  196     또 한 송이의 나의 모란 구름사랑 2011-05-29 2362
  195     하늘의 여왕(성모승천 대축일을 맞으며...) 구름사랑 2011-08-12 2254
  194     주여, 나를 받으소서 :성 이냐시오 축일(7/31):로욜라 구름사랑 2011-07-24 2122
  193     Adelaide 구름사랑 2012-05-21 2113
  192     REQUIEM(G,Verdi 작곡):전반 구름사랑 2010-07-06 2066
  191     Haydn(Nelson Mass) 1 구름사랑 2011-11-09 1823
  190     주님은 나의 목자(시편 23) 1 구름사랑 2013-09-02 1611
  189     그대를 사랑해 2 구름사랑 2010-08-18 1564
  188     은파(Silvery Wave):Wyman곡 1 구름사랑 2010-01-02 1550
  187     성녀 안젤라 메리치 축일(1/27)이예요. 구름사랑 2012-01-20 1480
  186     의로운 성 요셉(가톨릭 282) 구름사랑 2012-03-20 1348
  185     Mass in B minor(BWV232):설 요한 신부님 금경축일에.. 1+1 구름사랑 2012-05-28 1312
  184     REQUIEM(G.Verdi 작곡):후반 구름사랑 2010-07-08 1260
  183     성모 승천 대축일을 맞으며(8/15/'10).... 구름사랑 2010-08-12 1242
  182     입맞춤(Il Bacio) 구름사랑 2010-10-16 1230
12345678910,,,13
Copyright ⓒ White Mem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