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oha! 천주교 하와이 한인성당
호놀룰루 교구 마노아, 솔렉 공동체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자유 게시판  
       
 hawaii
하와이한인성당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작성자 구름사랑
작성일 2011-06-13 (월) 01:23
분 류 자유 게시판
ㆍ조회: 3923      
http://hi.djcatholic.or.kr/cafe/?hawaii.5246.21
“ 4 형제 신부 어머니 ”
 
 
               한국교회 처음으로.....
                                4형제 신부 길러낸 이춘선 할머니
 

                                                                                  평화신문(2011년 6월 10일)
               
                 ▲ 축하미사 후 열린 축하연에서 이춘선 할머니가
                    6남 오세호 신부(왼쪽), 막내 오세민 신부와 함께 노래를 부르며
                    즐거워하고 있다.


구순(九旬)을 맞은 한 어르신을 위해
무려 사제 10명이 모여 축하미사를 봉헌했다.
주인공은 한국교회 최초의 4형제 신부를 길러낸
이춘선(마리아, 춘천교구 임당동본당) 할머니.

 이춘선 할머니 구순 축하미사가 6일 강릉 임당동성당에서 춘천교구
오상철(행복한가정운동 담당)ㆍ상현(휴양)ㆍ세호(이동본당 주임)ㆍ
세민(청호동본당 주임) 신부 등 네 아들과 손자 오대석(강촌본당 주임) 신부를 비롯한 교구 사제 10명 공동집전으로 봉헌됐다.
임당동성당은 이 할머니가 1946년부터 65년째 다니고 있는 성당으로,

아들 넷을 모두 이곳에서 하느님께 바쳤다.

 주일미사 빠지면 밥 안줘

 30년 전 3남 오상현 신부가 사제품을 받을 때 맞춘 연노란색 한복을 차려 입고 맨 앞자리에 앉아 미사에 참례한 이 할머니는 미사 내내
행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 할머니는 "아무 것도 가진 것 없는 내게 하느님께서 거저 주신

은총 덕분에 지금까지 정말 행복하게 살았다"며 "기도와 희생밖에는
한 게 없는데, 하느님께서 다 알아서 해주셔 은총 속에 살 수 있었다"고
하느님께 감사드렸다.

 8대를 이어온 독실한 천주교 집안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넉넉지

못한 살림으로 7남 1녀를 키우면서도 평생 신앙생활만큼은
게을리하지 않았다.

 아들 신부들은 "어머님 영향으로 사제의 길을 선택했고, 또 사제로

살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맏형 오상철 신부는 "서너 살 때부터
어머니와 함께 성모님 앞에 앉아 묵주기도를 바쳤던 기억이 아직도
또렷하게 남아 있다"면서 "집안이 어려웠는데 어머니는 끊임없이
기도하시며 그 상황을 극복해 나가셨다"고 회고했다.

 이 할머니는 신앙생활에 관해서는 무척 엄격한 어머니였다.

아들이 주일미사에 빠진 것을 알면 어김없이 매를 들고 밥도 주지
않았다. "영혼의 양식을 싫어하는 사람은 밥도 먹을 자격이 없다"는 게
이유였다. 또 틈날 때마다 성인전과 같은 교회서적을 읽으며 자식들에게
신앙지식을 물려줬다.

 고명딸도 수도회 들어가...

 이 할머니는 47살에 막내 오세민 신부를 낳았다.
오 신부는 "어렸을 때부터 '너는 성모님께 봉헌된 아이'라는 말을 듣고

자랐다"면서 "성모님께 봉헌된 아이로 자라다 보니 자연스럽게 사제가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아버지는 오 신부가 부제품을 받을 즈음 세상을 떠났다.

 이 할머니는 사제가 된 아들들에게 늘 착한 목자로 살아가라고

당부했다. 자식들이 행여 흐트러진 모습을 보이면 편지를 보내 지적하며
끊임없이 관심을 기울였다. 6남 오세호 신부는 "그동안 어머님께 받은 편지가 수십 통에 이른다"며 "어머니는 늘 기도하는 사제, 묵상하는 
사제, 어떤 일이 있어도 신자들 앞에서 미소를 잃지 않는 사제가
돼야 한다고 당부하셨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결혼을 한 세 아들도 만약 사제가 되겠다고 했으면

기쁜 마음으로 하느님께 봉헌했을 것"이라며 "하느님께서 허락만
해 주신다면 200살까지 살면서 다른 이들을 위해 열심히 기도하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이 할머니는 현재 속초 청호동성당에서 막내 오세민 신부와 함께

살고 있다. 지금도 아들 밥을 지어줄 정도로 건강하다.
이 할머니의 유일한 딸은 마리아의 작은자매회 수녀다.
 
                                                                                                             임영선 기자

 





 

 사설: 4 형제 신부 어머니의 신앙
 
 
▲ 맨 앞자리에 앉아 미사에 참례한
    이춘선 할머니.
한국교회 첫 4형제 신부의 어머니 이춘선 할머니 구순(九旬) 잔치가 6일 강릉
임당동성당에서 열렸다. 구순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넷이나 되는 아들 신부에게서
잔칫상을 받았으니 그만한 축복도 드물 것이다.

 할머니가 지금껏 살아온 삶은 7명의 아들 가운데 4명을 하느님께 바친 신앙을
엿보게 한다.  오래된 교우 집안에서 태어난 할머니는 물질적으로 여유롭지 못한
가운데서도 신앙 만큼은 더없이 꼿꼿했다고 한다.

 영혼의 양식을 거부한 사람은 육신의 양식도 먹을 자격이 없다면서 주일미사에 빠진
아들에게 밥도 주지 않을 정도로 평생 철저한 신앙을 유지했다. 모든 역경을 하느님께
대한 신뢰와 기도로 극복해나간 어머니 품에서 자란 아들들이 사제를 꿈꾸는 것은
자연스러운 귀결이 아닐 수 없다.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721     방사, 축복, 축성의 차이는? 구름사랑 2012-05-07 14815
  3720     6.25사변 60주년 묵주의 기도 60만단 봉헌 운동 1 남애경 2010-04-05 8644
  3719     2013 성삼일/성화와 말씀묵상 - 3월28일 만찬 성목요일 초록빛바다 2013-03-25 4753
  3718     민박 2 김은영 필로미나 2012-09-18 4686
  3717     4 형제 신부 어머니 구름사랑 2011-06-13 3923
  3716     죽음으로 신앙 지켰던 124位… ‘천주쟁이 200년 恨’ 씻는다 초록빛바다 2014-08-05 3851
  3715     세계에서 가장 특이하게 건축된 교회 10위 1+3 meteor 2009-09-22 3806
  3714     和氣自生 君子宅, 春光先到 吉人家. (화기자생 군자택, 춘광선도.. 넝쿨 2010-11-11 3320
  3713     제 아내될 사람의 어머니를 찾고싶어서요 장순주 2012-02-10 3279
  3712     이달말에 하와이로 이사를 갑니다. 4 박진선 2010-07-05 3121
  3711     홈피 폐쇄사유가 무엇인지요? 2+1 사랑의길 2018-06-12 2953
  3710     故김대중 전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1 구멍난주전자 2009-08-17 2843
  3709     한 광석 마리요셉 신부님!! 3+2 구름사랑 2011-01-31 2735
  3708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한다 - 한상우 바오로 신부님 초록빛바다 2013-04-08 2686
  3707     위령 성월 구름사랑 2010-10-31 2648
  3706     한국의 '오토다케' 이구원 군 하와이성당 2009-06-12 2618
12345678910,,,233
Copyright ⓒ White Mem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