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oha! 천주교 하와이 한인성당
호놀룰루 교구 마노아, 솔렉 공동체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성경 매일 묵상  
       
 hawaii
하와이한인성당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작성자 푸른산
작성일 2014-04-22 (화) 22:20
분 류 성경 매일 묵상
ㆍ조회: 478      
http://hi.djcatholic.or.kr/cafe/?hawaii.9523.4
“ 2014년 4월 22일 부활 팔일 축제 내 화요일 ”
2014년 4월 22일 부활 팔일 축제 내 화요일
 
 
Stop holding on to me,
But go to my brothers and tell them,
(Jn.20.17)
 
제1독서 사도 2,36-41
복음 요한 20,11-18
 

어느 글에서 본 이야기입니다. 

시골의 빈 우물 안에 고양이 한 마리가 빠졌습니다. 쥐를 잡으려고 빠졌는지, 발을 헛디뎌서 빠졌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고양이는 우물 밖으로 나오려고 해도 너무 깊어서 도저히 나올 수가 없었답니다. 사람들은 이 고양이를 구해주기 위해 긴 대나무에 바구니를 걸어서 이 안으로 올라타라고 내렸지요. 그런데 고양이는 자기를 해치는 줄 알고 피하기만 할뿐 바구니 안으로 들어가지를 않는 것입니다. 어떻게 했을까요? 구하는 것을 포기할까도 생각했지만, 이 고양이가 불쌍해서 결국 한 형제님이 대나무 막대기로 고양이를 때려 기절시킨 다음 구했다고 하네요. 

만약 사랑하는 주인이 고양이의 이름을 부르면서 바구니를 내렸다면 어떠했을까요? 아마 주인을 믿고서 고양이는 얼른 올라탔을 것입니다. 그러나 믿지 못했기 때문에 자기를 구할 바구니라도 피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지요. 

이 이야기를 보면서 우리 인간의 모습도 이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구해주시려고 하는데, 스스로 판단해서 자기를 해치는 줄 알고 피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그래서 우리에게 때로는 고통과 시련이라는 아픔을 통해 구해주시기도 합니다. 그런데 만약 하느님을 잘 알고 또 사랑하고 있다면 어떨까요? 

하느님을 잘 알고 그리고 그분께 대한 사랑이 깊으면 깊을수록 절대로 그 손길을 피하지 않을 것입니다(그렇다면 맞을 일도 없겠지요?). 나를 사랑하는 하느님의 손길이 따뜻하고 포근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과연 하느님의 사랑을 깨닫고, 또 그분께 대한 뜨거운 사랑을 간직하고 있을까요? 

오늘 복음을 보면, 마리아는 제자들이 무덤 안을 둘러보고 집으로 돌아간 뒤에도 남아 있었습니다. 바로 사랑 때문이었지요. 그 사랑이 그녀를 그곳에서 떠나지 못하게 했고 다시 한 번 무덤 안을 돌아보게 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이 사랑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직접 만나게 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사랑했지만 처음에는 예수님을 보고도 정원지기로만 생각합니다. 왜 그랬을까요? 아직 부활을 알아보는 눈이 열리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즉, 죽음으로 모든 것이 끝났다는 생각에 사랑했지만 자기 앞에 계신 예수님을 알아볼 수 없었던 것입니다. 

바로 그 순간, 예수님께서 “마리아야!”라고 부르십니다. 이 말에 마리아는 곧바로 돌아서서 “라뿌니!”라고 말하며 부활하신 예수님을 알아보지요. 예수님의 부르심에 곧바로 알아볼 수 있었던 까닭은 정말로 사랑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인간의 부족함과 나약함으로 인해 주님을 직접 보고서도 온전히 알아 볼 수 없습니다. 그러나 사랑의 마음이 뜨겁다면 언젠가는 곧바로 알아챌 수 있음을 마리아의 모습을 통해서 우리는 알 수가 있습니다. 

주님께 대한 우리의 마음은 얼마나 사랑으로 뜨거울까요? 혹시 세속적인 사랑만을 강조하고, 주님으로부터는 사랑받기만을 원하는 이기적인 마음만이 뜨거운 것은 아닐까요? 

행복은 어디에서도 찾아오지 않아. 하지만 당신은 그것을 마음속에서 창조할 수 있어(고데마리 루이).

 
LA FOSSE의 '마리아 막달레나에게 나타나시다.'

 

신이 언어를 만들 때.

인터넷에서 우연히 보게 된 글입니다. 

“남편을 잃은 여자에게는 과부, 아내를 잃은 남자에게는 홀아비, 부모를 잃은 자식에게는 고아... 라는 말을 붙였지만, 자식을 잃은 부모에게는... 그 슬픔이 너무 커서... 아무런 단어도 붙이지 못했대요...”

이 글을 보면서 참 마음이 아팠습니다. 진도 앞바다에서 아까운 희생을 당한 아이들 부모의 슬픔. 그 슬픔이 떠올라 마음이 또다시 울컥합니다. 함께 기도하면서 이 아픔을 서로 이겨나갔으면 합니다.

  0
3500
   
본문내용
2014년 5월 10일 부활 제3주간 토요일
2014년 5월 10일 부활 제3주간 토요일  Lord, to whom shall we go?You have the words of eternal life. (Jn.6,68)       제1독서 사도 9,31-42복음 요한 6,60ㄴ-69   어떤 회의에서 이야기를 하던 중에, 어떤 분이 “저분의 생각은 제 생각과 ...

 [2014/05/09 23:37]
2014년 5월 9일 부활 제3주간 금요일
2014년 5월 9일 부활 제3주간 금요일    I have life because of the Father,so also the one who feeds on mewill have life because of me. (Jn.6,57)     제1독서 사도 9,1-20복음 요한 6,52-59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저에게 있어서는 황...

 [2014/05/09 23:37]
2014년 5월 8일 부활 제3주간 목요일
2014년 5월 8일 부활 제3주간 목요일  I am the living bread that came down from heaven;whoever eats this bread will live forever;and the bread that I will give is my Flesh for the life of the world.(Jn.6,51)  제1독서 사도 8,26-40복음...

 [2014/05/08 08:49]
2014년 5월 7일 부활 제3주간 수요일
2014년 5월 7일 부활 제3주간 수요일  I came down from heaven not to do my own willbut the will of the one who sent me. (Jn.6,38)  제1독서 사도 8,1ㄴ-8복음 요한 6,35-40 어느 책에서 본 내용이 생각납니다. 어떤 책인지 정확하게는 기억나...

 [2014/05/06 21:51]
2014년 5월 6일 부활 제3주간 화요일
2014년 5월 6일 부활 제3주간 화요일  "I am the bread of life;whoever comes to me will never hunger,and whoever believes in me will never thirst."(Jn.6,35)   제1독서 사도 7,51―8,1ㄱ복음 요한 6,30-35어렸을 때, 흙을 가지고 많이 ...

 [2014/05/06 21:51]
2014년 5월 5일 부활 제3주간 월요일
2014년 5월 5일 부활 제3주간 월요일  Do not work for food that perishesbut for the food that endures for eternal life.(Jn.6,27)  제1독서 사도 6,8-15복음 요한 6,22-29 공지사항 한 가지 알려드립니다. 제가 오랫동안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라...

 [2014/05/05 09:31]
2014년 5월 4일 부활 제3주일
2014년 5월 4일 부활 제3주일   제1독서 사도 2,14.22ㄴ-33제2독서 1베드 1,17-21복음 루카 24,13-35 지난 4월 16일부터 시간이 멈추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참 많은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4월 16일의 세월호 참사만 기억하면 너무나 가슴이 아프고 눈물...

 [2014/05/03 22:10]
2014년 5월 3일 성 필립보와 성 야고보 사도 축일
2014년 5월 3일 성 필립보와 성 야고보 사도 축일  "Have I been with you for so long a timeand you still do not know me, Philip?(Jn.14,9)  제1독서 1코린 15,1-8복음 요한 14,6-14 저는 어렸을 때부터 사람들로부터 ‘나이 들어 보인다.’라는 말을...

 [2014/05/03 22:09]
2014년 5월 2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 기념일
2014년 5월 2일 성 아타나시오 주교학자 기념일2001년 6월 14일부터 인터넷에 쓰기 시작했던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라는 묵상 글을 저는 지금도 쓰고 있습니다. 즉, 새벽 일찍 일어나서 기도하고 묵상한 뒤에 이렇게 묵상 글을 써서 인터넷에 올리고 있습니다. 이 묵상 글...

 [2014/05/01 20:50]
2014년 5월 1일 노동자 성 요셉
2014년 5월 1일 노동자 성 요셉  제1독서 창세 1,26―2,3복음 마태 13,54-58 언젠가 전철을 타게 되었습니다. 전철 안은 퇴근 시간이라 그런지 사람이 너무나 많더군요. 더군다나 서울에서 인천까지의 먼 거리를 전철 안에서 시달리다보니 피곤함이 밀려옵니다. 그...

 [2014/05/01 20:47]
2014년 4월 30일 부활 제2주간 수요일
2014년 4월 30일 부활 제2주간 수요일  whoever lives the truth comes to the light,so that his works may be clearly seen as done in God.(Jn.3,21)  제1독서 사도 5,17-26복음 요한 3,16-21 언젠가 산책을 하다가 어떤 자매님이 등에 아기를 업고 걸...

 [2014/04/29 22:00]
2014년 4월 29일 시에나의 성녀 카타리나 동정 학자 기념일
2014년 4월 29일 시에나의 성녀 카타리나 동정 학자 기념일  "‘You must be born from above.'The wind blows where it wills, and you can hear the sound it makes,but you do not know where it comes from or where it goes;so it is with everyone who is bo...

 [2014/04/29 00:25]
2014년 4월 28일 부활 제2주간 월요일
2014년 4월 28일 부활 제2주간 월요일  Amen, amen, I say to you,unless one is born of water and Spirithe cannot enter the Kingdom of God.(Jn.3,5)  제1독서 사도 4,23-31복음 요한 3,1-8 언젠가 친한 신부님 사제관에 놀러갔다가 너무 시장해서 라...

 [2014/04/27 21:23]
2014년 4월 27일 부활 제2주일
2014년 4월 27일 부활 제2주일 "Peace be with you!"(Jn.20,19)  제1독서 사도 2,42-47제2독서 1베 1,3-9복음 요한 20,19-31 몇 년 전, 종합검진을 받았다가 좋지 않은 소식을 들었습니다. 간에 혹 같은 것이 발견되었는데, 그 크기가 조금 커서 다시 정밀 검...

 [2014/04/27 09:12]
2014년 4월 26일 부활 팔일 축제 내 토요일
2014년 4월 26일 부활 팔일 축제 내 토요일  He appeared to them and rebuked them for their unbelief and hardness of heart"Go into the whole worldand proclaim the Gospel to every creature."(Mk.16,14)  제1독서 사도 4,13-21복음 마르 16,9-15...

 [2014/04/26 01:43]
2014년 4월 25일 부활 팔일 축제 내 금요일
2014년 4월 25일 부활 팔일 축제 내 금요일  "Cast the net over the right side of the boatand you will find something."(Jn.21,6)  제1독서 사도 4,1-12복음 요한 21,1-14 오늘 묵상 글은 조금 일찍 올립니다. 잠시 뒤에 인천교구 마전동 성당의 전 ...

 [2014/04/26 01:42]
12345678910,,,182
Copyright ⓒ White Mem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