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oha! 천주교 하와이 한인성당
호놀룰루 교구 마노아, 솔렉 공동체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음악 감상실  
       
 hawaii
하와이한인성당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작성자 구름사랑
작성일 2013-03-21 (목) 19:45
분 류 음악 감상실
ㆍ조회: 883      
http://hi.djcatholic.or.kr/cafe/?hawaii.7280.29
“ 브람스의 레퀴엠중에서( 제4악장) ”
 
          
 

   ★  REQUIEM 중에서.....
    
                                                                                          사진:2013년 3월 06일
       
                작곡가: JOHANNES BRAHMS
 
               작곡명: EIN DEUTSCHES REQUIEM
                          A GERMAN REQUIEM (OP45)
 
             * 레퀴엠: 죽은 자의 영혼을 위로하는 곡



 
          흐르는 곡: 전곡 7 악장 중에서 제 4악장
           
                        Wie lieblich sind Deine Wohnungen:

     *** 시편 84:2~5:

                          만군의 주님

                         당신의 거처가 얼마나 사랑 스럽습니까!
                         주님의 앞뜰을 그리워하며 이몸은 여위어갑니다.
                         살아계시는하느님을 향하려 제 마음과 제 몸이 환성을 지릅니다.
                         만군의주님
                         저의 하느님,저의 하느님 당신 제단 곁에 참새도 집을 마련하고
                         제비도 제 둥지가 있어 그곳에 새/끼들을 칩니다
                         행복합니다, 당신의 집에 사는 이들!
                         그들은 늘 당신을 찬양하리니, 셀라

                                  



 
       ** 모두 성경 말씀입니다.**

 제1악장: Selig sind, die da Leid tragen:

 마태 5: 04 :"행복하여라,슬퍼하는 사람들!그들은 위로를 받을 것이다."

시편 126:5 :눈물로 씨 뿌리던 이들 환호하며 거두리라,


 

 제 2악장:Dennn alles Fleisch, es ist wie Gras:

  베드로의 첫째 서간....

  야고보서 5:07 주님의 재림때까지 참고 기다리십시요,

                  땅의 귀한 소출을 기다리는 농부를 보십시오.

                  그는 이른 비와 늦은 비를 맞아 곡식이 익을 때까지 참고 기다립니다.

  이사야 35:10 주님께서 해방시키신 이들만 그리로 돌아오리라.

                  그들은 환호하며 시온에 들어서리니 끝없는 즐거움이

                  그들 머리위에 넘치고 기쁨과 즐거움이 그들과 함께하여

                  슬픔과 탄식이 사라지리라.


 

   제3악장 : Herr, lehre doch mich;

   시편 39:5~8: 주님 제끝을 알려주소서

                      제가 살날이 얼마인지 알려주소서

                      그러면 저 자신이 얼마나 덧없는지 알게 되리이다.

                      보소서,당신께서는 제가 살날들을 몇뼘 길이로 정하시어

                       제 수명 당신 앞에서는 없는 것과 같사옵니다.

                       사람은 모두 한낱 입김으로 서있을 뿐.셀라

                       인간은 한낱 그림자로 지나가는데 부질없는 소란만 피우며 쌓아둡니다.

                       누가 그것들을 거두어 갈지 알지도 못한채, 그러나 이제 주님,

                       제가 무엇을 바라겠습니가?

                       저의 희망은 오직 당신께 있습니다.


 

 제4악장 : Wie lieblich sind Deine Wohnungen:

  시편 84:2~5  만군의 주님

                      당신의 거처가 얼마나 사랑 스럽습니까!

                      주님의 앞뜰을 그리워하며 이몸은 여위어갑니다.

                      살아계시는하느님을 향하려 제 마음과 제 몸이 환성을 지릅니다.

                       만군의주님

                       저의 하느님,저의 하느님 당신 제단 곁에 참새도 집을 마련하고

                       제비도 제 둥지가 잇어 그곳에 새/끼들을 칩니다

                       행복합니다, 당신의 집에 사는 이들!

                       그들은 늘 당신을 찬양하리니, 셀라


 

제5악장 : Ihr habt nun Traurigkeit:

 이사야 66:13  어머니가 제 자식을 위로하듯 내가 너희를 위로하리라.

                       너희가 예루살렘에서 위로를 받으리라.


 

제6악장 : Denn wir haben hie keine bleibende Statt:

  히브리서 13:14 사실 땅위에는 우리를 위한 영원한 도성이 없습니다.

                            우리는 앞으로 올 도성을 찾고 있습니다.

  고린 전15:51~54  자, 내가 여러분에게 신비하나를 말해 주겟습니다.

                            우리 모두 죽지 않고 다 변화할 것 입니다.

                            순식간에,눈 깜박할 사이에,마지막 나팔소리에 그리될것입니다.

                            나팔이 울리면 죽은 이들이 썩지 않는 몸으로 되살아나고

                            우리는 변화할 것입니다.

                            이 썩는 몸은 썩지 않는 것을 입고 이 죽는 몸이 죽지 않는 것을

                            입으면,그때에 성경에 기록된 말씀이 이루어질 것입니다.

                            "승리가 죽음을 삼켜 버렸다."

 묵시록 4:11      "주님, 저희의 하느님

                         주님은 영광과 영예와 권능을 받기에 합당한 분이십니다.

                         주님께서는 만물을 창조하셨고 주님의 뜻에 따라

                         만물이 생겨나고 창조되었습니다."


 

 제7악장 :Selig sind die Toten, die in dem Herrn sterben

                          죽는 이는 영원한 휴식으로 들어가고,

                          승천한 사람들의 행복을 기원한다.


 



 

 작곡 배경

브람스는 라틴어가 아닌 마르틴 루터가 번역한 1537년 판의 독일어 성경구절을 택해

자신의 의사대로 독일 레퀴엠을 작곡함으로써 독일인으로서의 브람스의 신앙을

나타내 보여준다.

또 독일 레퀴엠이 의식음악이 아닌 연주회용 음악이라는 점에서 다른 레퀴엠과는 대비되지만

형식이나 내용 면에서는 다른 레퀴엠과 다를 바 없어 창조주의 전능, 인생의 무상,

심판의 공포, 죽음의 운명, 위안, 남은 자의 슬픔 그리고 부활의 희망을 다루고 있다.


 

 작곡의 동기

1856년 비극적인 죽음을 한 슈만에 대한 브람스의 슬픔과 명복을 비는

마음에서였다고도 하고 또 몇 가지 다른 이야기도 있지만 확실치는 않다.

완성까지에는 10년이라는 세월이 걸렸는데 1859년에 제2번 곡이 처음으로 작곡되었고

1867년 12월에 슈베르트를 기념하는 빈악우 협회의 음악회에서 3번곡까지 처음으로

 연주되었다.

그리고 1868년의 수난의 금요일에 브레멘에서 제5곡을 뺀 전6곡이 브람스의 지휘와

절친한 친구였던 바리톤 쉬톡하우젠의 독창으로 연주되어 대단한 호평을 받았었다.

나머지 제5번 곡은 그해 5월에 함부르크에서 작곡되어 이듬해인 1869년 2월 18일에

라이프찌히의 게만트하우스에서 처음으로 완전한 전곡이 연주되었다.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97     대전 카톨릭 합창단 초청 공연 하얀사과 2017-06-18 211
  196     Harp Amazing Healing Christian Music 성요셉 2016-07-30 335
  195     My Prayer Time - Instrumental Prayer & W 성요셉 2016-07-30 318
  194     Ave Maria 성요셉 2016-06-01 351
  193     Miserere Mei Deus (Allegri) 성요셉 2016-06-01 510
  192     가톨릭성가 '성모 승천' 성요셉 2016-05-27 412
  191     Make me a channel of your peace 성요셉 2016-05-26 292
  190     비발디 - Gloria (RV589) 성요셉 2016-05-25 323
  189     헨델 / 오라트리오 '메시아' 중 '할렐루야' 성요셉 2016-05-25 275
  188     주님은 나의 목자(시편 23) 1 구름사랑 2013-09-02 1408
  187     하늘빛 너의 향기 구름사랑 2013-07-08 901
  186     브람스의 레퀴엠중에서( 제4악장) 구름사랑 2013-03-21 883
  185     SANCTUS(Mass in B minor):Bach 1 구름사랑 2013-02-02 773
  184     야훼님 찬양하라:성녀 안젤라 메리치 축일을 맞아서(1/27) 구름사랑 2013-01-26 1055
  183     Ave Maria 1+1 구름사랑 2013-01-16 887
  182     Dank sei dir,Herr(주님,감사합니다.) 구름사랑 2012-12-01 785
12345678910,,,13
Copyright ⓒ White Memor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