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oha! 천주교 하와이 한인성당
호놀룰루 교구 마노아, 솔렉 공동체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교사 마당  
       
 hawaii
하와이한인성당
"Peace be with you"
- Korean Catholic Church of Hawaii -
작성자 구름사랑
작성일 2013-08-04 (일) 21:17
분 류 교사 마당
ㆍ조회: 607      
http://hi.djcatholic.or.kr/cafe/?hawaii.7847.20
“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8):본당,성당,경당,공소 ”
 
 
   
                                                                                        성 데레사 성당(하와이)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 ‘전례 짬짜’ (8)

                        본당(本堂), 성당(聖堂), 경당(經堂), 공소(公所)


박해시대와 성직자들의 부족으로 한국 천주교회는 공소예절이 빈번하였다.
공소(公所)란 교회가 정한 전례공간을 의미하는 한국 천주교회의 토착화된 전례용어다.
 
박해시대 때는 평신도 지도자의 집이 공소(公所)가 되어 교리와 기도를 하였고
이후 공소를 따로 만들어 사제가 오시면 미사를 드리는 공적인 장소로 발전하였다.
경당(經堂)은 기도문을 나타내는 경(經)에 집 당(堂)을 합쳐 만든 글자로 경문 외우는
집이라는 뜻이다.
 
공소는 경당의 한 형태로 볼 수 있다.
중국 천주교회에서는 청방(廳房)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이를 조선 천주교회에서
번역하여 경당이라고 하였다.
 
청방(廳房)은 관청(官廳)의 방(房)이라는 뜻으로 청방보다는 경당이 더 영성적이며
전례적 의미가 드러난다.
박해시대를 지나 신앙의 자유를 얻게 된 후 지역별로 신자들이 정착하고 교회의
관할권을 나누면서 신자들이 거주하는 관할권의 성당을 본당(本堂)이라고 불렀다.
 
서방에서 그리스도교 예배를 거행하는 공간에 대한 용어들이 시대와 지역에 따라
각기 다르게 사용한다.
예배의 주례자인 사도들과 그 후계자인 주교들이 특성화하는 용어이거나 건축양식이
대로 그리스도교화되어 사용한 용어가 있다.
 
사도시대부터 예수님의 말씀과 행적을 전해 듣고 그분이 행하라고 한 예(禮)를
모여서 실현할 장소가 필요했다.
처음에는 유대교의 회당을 함께 사용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로마제국시대의 박해로 인해서 드러내놓고 그리스도교 예배를
행할 수가 없어서 초기 한국 천주교회가 약간 큰 집에서 모여서 공동체의 기도와 성사생활을 했던 것처럼 약간 큰 집인 도무스(Domus)에서 모였다.
 
이러한 교회의 형태를 도무스 엑첼시에(Domus ecclesiae·가정교회)라 한다.
그리고 죽은 이들을 매장했던 가타쿰바(Catacumba·지하무덤)에서는 죽은 이들을
기억하는 예식을 거행했다고 한다.
 
여기서의 Domus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발음이 변화되어 현재는 이탈리아어로
두오모(Duomo)라 하고 ‘주교좌(主敎座)가 있는 대성당’을 의미한다.
 
오랜 기간의 박해시기를 지나 마지막 박해 황제인 디오클레티아누스(284-305)가 죽고, 헬레나 황후의 아들인 콘스탄티누스 1세 황제(306-337)가 권력을 잡으면서
313년 밀라노 칙령을 선포해 그리스도교 자유를 보장하였다.
 
그러면서 그리스도교는 공식적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었다.
그래서 당시에 많은 사람들이 들어갈 수 있는 공동장소로서 사용되던 건축양식인
바실리카(Basilica)를 처음으로 324년 완공된 라테라노의 성 요한 성당에 적용했다.
 
이때부터 하나의 건축양식이었던 바실리카(Basilica)는 직사각형의 공간에
원주들로 구성한 성당을 일컫는 용어로 자리잡았다.
이 형태는 지금도 자주 사용하는 성당건축의 양식이 되었고 많은 교우들이 모여서
성사를 거행하기에 적합하다.
 
     
                                                             성 데레사 성당(하와이)
 
 
프랑스쪽을 여행하다 보면 거대한 고딕 양식의 대성당들을 가테드레(Cathedrale)라고 많이 부른다.
이 용어는 주교가 앉는 팔걸이가 있는 의자, 즉 주교좌인 가테드라(cathedra)에서
유래했다.
 
초대 그리스도교에서는 주교가 이 주교좌에 앉아서 의식거행을 주도했고
교도직을 수행했다.
그래서 주교좌는 주교의 권위와 가르침을 상징한다.
 
이러한 의미를 지금도 이어받아서 강론도 이곳에서 행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가테드레(Cathedrale)는 주교좌가 있는 교구의 중심성당을 말한다.
 
본당 공동체나 수도원 공동체가 사용하는 성당이 아닌 왕이나 성주가 머무는
궁전이나 대성당의 측랑에 배치된 작은 제대들이 있는 곳을 가펠라(cappella)라고 한다. 이를 한글로는 ‘경당’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본래 이 용어는 투르의 주교 마르티누스의 유물인 가파(cappa·성대한 예식 때 주례자가 사용하는 망토 모양의 전례의복)를 보관하고 있는 파리 왕궁의 한 방을 가리켰으나
이제는 소성당을 의미하여 사용하고 있다.
 
이 중에서 식스토 4세 교황이 개인적으로 미사를 드렸고 현재는 교황 선출장소와
미켈란젤로의 천지창조와 최후심판 벽화로 유명한 시스티나 경당이 가장 유명하다.
즉 가펠라(cappella)는 본당공동체나 수도공동체가 함께 드리는 공적 미사의
장소라기보다는 개인신심을 위한 미사나 소규모 공동체가 모여 기도를 하거나
개별적으로 묵상을 할 수 있는 공간이라 하겠다.
 
성당은 기본적으로 기도와 성사거행을 중심으로 그리스도를 믿는 이들이 모인 공간이다. 그래서 성당건축에 있어서 비용의 많고 적음, 규모의 크고 작음의 문제가 아니라
그 지역과 교우들의 상황을 고려하면서 전례거행에 적합한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느냐가 관건이다.
 
윤종식·허윤석 신부(가톨릭 전례학회)
가톨릭 신문(2011년 10월 30일자)
 
 
               
 
 
 
 
 
  0
3500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5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23):미사예물 구름사랑 2013-10-07 929
  24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22):삼우제와 사십구재 구름사랑 2013-09-29 753
  23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21):조당과 혼인 장애 구름사랑 2013-09-24 623
  22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20):성무일도와 시간 전례 구름사랑 2013-09-12 721
  21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9):천주교와 가톨릭 교회 구름사랑 2013-09-02 688
  20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8):감실의 의미와 역사 구름사랑 2013-08-31 739
  19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7):피정 구름사랑 2013-08-25 834
  18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6):전례주년에 따른 전례색 구름사랑 2013-08-22 828
  17     재미있는 전례이야기(15):대림절과 성탄 찰고 구름사랑 2013-08-21 560
  16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4):주일과 일요일 구름사랑 2013-08-19 510
  15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3):복사 구름사랑 2013-08-16 681
  14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2):식사 전.후 기도와 주님의 기도 구름사랑 2013-08-12 991
  13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1):성인 호칭기도 구름사랑 2013-08-09 830
  12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10): 연도와 위령기도 구름사랑 2013-08-06 451
  11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9):첨례와 전례 주년 구름사랑 2013-08-05 585
  10     재미있는 전례 이야기(8):본당,성당,경당,공소 구름사랑 2013-08-04 607
12
Copyright ⓒ White Memory All Rights Reserved.